| | | |
♬ 즐겨찾기 등록











 
대한민국  |  조선  |  고려  |  고구려  |  백제  |  신라  |  발해  |  가락  |  고조선  |  기자조선  |
발해(渤海, 699 ~ 926 , 227년간, 총15대)
왕명 재위기간 약사
1 고왕[高王]
(? ~ 719)
698-719 휘는 대조영(大祖榮). 고구려의 장수 걸걸중상(乞乞仲象)의 아들. 고구려의 유민으로 고구려 유민과 말갈 족을 규합하여 동모산(東牟山, 길림성 동화)에 나라를 세우고 국호를 진(震)이라함. 연호를 천통(天統)으로 함. 713년 고구려 영토를 거의 회복하고 국호를 발해로 고침.
2 무왕[武王]
(? ~ 739)
719 ~ 737 휘는 대무예(大武藝). 대조영의 아들. 연호를 인안이라 했다. 무력을 양성, 흑수말갈, 당나라 등주를 공격했다.
3 문왕[文王]
(? ~ 793)
737 ~ 793 휘는 대흠무(大欽茂). 무왕의 아들. 내치에 치중하여 관직제도 제정, 사적(史籍) 수입, 주자감 설립 등 정치, 문화발전에 힘썼다.
4 폐왕[廢王]
(? ~ 794)
793 ~ 793 휘는 대원의(大元義). 문왕이 사망하고 그 아들인 대굉림(大宏臨)도 일찍 사망하였다. 굉림의 아들인 대화여의 나이가 어려 세력이 강했던 그가 왕위에 올랐지만, 정통성 문제로 1년도 못되어 살해되었다.
5 성왕[成王]
(? ~ 795)
793 ~ 794 휘는 대화여(大華與). 문왕의 손자. 대굉림(大宏臨)의 아들. 폐왕이 포악하였으므로 백성들이 그를 폐하고, 성왕을 옹립하였다. 연호를 중흥(中興)으로 고치고, 수도를 이전 도읍지였던 상경(上京)으로 다시 천도하였다.
6 강왕[康王]
(? ~ 809)
794 ~ 809 휘는 대숭린(大崇隣). 문왕의 막내아들. 성왕(成王)의 뒤를 이어 왕위에 올랐다. 당, 일본 등과 문물교류를 활발히 진행하였으며, 결과 외교사절의 왕래가 빈번하였다. 연호는 정력(正曆).
7 정왕[定王]
(? ~ 812)
809 ~ 812 휘는 대원유(大元瑜). 강왕의 아들이다. 재위기간이 4년에 지나지 않았으며, 치적으로서 특기할 만한 것이 전하지 않는다. 연호는 영덕(永德).
8 희왕[僖王]
(? ~ 817)
812 ~ 817 휘는 대언의(大言義). 강왕의 아들이자 정왕의 동생. 정왕이 죽자 왕위에 올랐다. 당나라에 사신을 보내어 왕으로 책봉받았다. 814년 당나라와 교류하여 문물제도를 받아들였으며, 당나라에 불상을 보내기도 하였다. 연호는 주작(朱雀).
9 간왕[簡王]
(? ~ 818)
817 ~ 818 휘는 대명충(大明忠). 강왕의 아들이자 희왕의 동생. 즉위한 다음해에 죽었기 때문에 정치, 행정, 외교면의 행적은 별로 없다. 연호는 태시(太始).
10 선왕[宣王]
(? ~ ?)
818 ~ 830 휘는 대인수(大仁秀). 대조영의 동생인 대야발(大野渤)의 4세손이다. 고구려와 부여 등의 옛 영토까지 강토로 삼아 발해 중흥의 대업을 이룬 중흥군주(中興君主)로서 이때 발해는 해동성국(海東盛國)이라는 칭호를 얻었다. 행정구역을 5경(京) 15부(府) 62주(州)로 개편하였고, 학술을 진흥시키는 등 발해의 전성기를 이루었으며 일본과의 사신교환도 매우 활발하였다고 한다. 연호는 건흥(建興)
11 ○왕
(? ~ ?)
830 ~ 857 휘는 대이진[大彛震]. 선왕(宣王)의 손자. 아버지인 신덕이 사망함으로 인하여, 동궁(東宮)으로 책봉되기 전에 '권지국무'라는 칭호로 즉위했다. 그는 당나라 문화를 받아들이고, 10여 차례 조공(朝貢)하는 등 경제와 문화의 교류에 힘썼다. 연호는 함화(咸和).
12 ○왕
(? ~ ?)
857 ~ 871 휘는 대건황[大虔晃]. 대이진(大彛震)의 동생. 연호와 시호는 전하지 않으며, 당시의 내치에 관한 기록도 남아 있지 않고, 단지 당나라와 일본과의 외치에 관한 기록만이 남아 있다.
13 경왕[景王]
(? ~ 893)
871 ~ 894 휘는 대현석(大玄錫), 대건황의 아들. 당(唐)나라 의종 때 세 차례 스스로 당나라에 들어가 국교를 강화하고, 일본에도 사신을 보내어 교역을 넓혔다.
14 ○왕
(? ~ ?)
894 ~ 906 휘는 대위해[大瑋瑎]. 연호와 시호, 가계 등은 전하지 않고 있다. 당시의 내치에 관한 기록도 남아 있지 않으며, 다만 당나라와 일본과의 외치에 관한 기록만이 있다.
15 애왕[哀王]
(? ~ ?)
906 ~ 926 휘는 대인선(大諲譔). 재위 시절의 발해는 거란(요)의 야율아보기(耶律阿保機)의 팽창주의에 두려움을 느끼고 신라 등 여러나라와 연합하여 이를 견제하려 하였다. 925년 야율아보기가 직접 정벌에 나서자 926년 103개의 성이 모두 거란에 점령되어 발해는 멸망하였다.
대한민국  |  조선  |  고려  |  고구려  |  백제  |  신라  |  발해  |  가락  |  고조선  |  기자조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