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등록
  • 국내최초 족보 전문사이트 Since 1997
  • 한국인의 뿌리와 전통을 이어갑니다
  • 뿌리를 찾아서는 국내에 현존하는 287개 성씨와 그에 따르는 3천여 개의 본관별 시조와 유래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 www.rootsinfo.co.kr
    성씨의 종류와 유래 성씨의 역사 족보 이야기 친인척 호칭법 국가 연대표 역대왕 연대표 성씨별 인구순위 본관별 인구순위 고사성어


     
    진주진씨(晋州秦氏)
    유래
    •  시조 : 진상(秦商)
      진주진씨의 원조는 공자의 제자로 우리나라 문묘에 배향된 진상(秦商)이다.
      문헌에 의하면 진상의 후손인 진욱(秦郁)이 고려에서 박사보리공신(博 士輔理功臣)으로 진주군에 봉해졌으므로 그를 시조로 하고 진주를 본관으로 삼게 되었다고 한다.

      진욱(秦郁)의 둘째 아들 진계백(秦季伯)은 고려 공민왕 때 찬성사(贊成事)로서 홍윤, 최만생 등과 정사(政事)를 논하다가 그들이 모반을 계획하자 화를 면하기 위해 제주로 피신하여 거주함으로써 제주 입향조가 되었다.

      진계백(秦季伯)의 증손대에서 진인규(秦仁規)를 파조로 하는 판포파와 진인한(秦仁漢)을 파조로 하는 명월파, 진의한(秦義漢)을 파조로 하는 납읍파 등 거주지를 중심으로 크게 3파로 갈라져 세계를 이어왔다. 그러나 근대에 와서 판포파와 납읍파는 진씨에 관한 문헌을 조사하여 풍기진씨의 후손이라는 사실이 판명되어 본관을 풍기(豊基)로 정정했다고 하며, 둘째인 명월파는 아직도 진주를 본관으로 고수하고 있다.
    인물
    봉훈랑 진인한(秦仁漢)의 손자 진언백(秦彦伯)이 조선에서 훈련원 판관(訓鍊院判官)과 제주 상진무 등을 지내고 천문·지리에 박통하여 크게 이름을 날렸으며, 진경팔은 가선대부 (嘉善大夫)에 올라 훌륭한 가문을 널리 알렸다. 그 외 학자로 유명한 진온, 진석준, 진용하, 진호, 진원훈 등이 뛰어났고, 진치만은 감찰(監察)을 역임하여 통정대부 진원호(秦元湖)와 함께 가문을 빛냈다. 한말에 와서는 독립운동에 앞장 선 진성국(秦聖國)과 항일지사 진철주(秦喆周)가 가문을 대표했다.
    세거지
    진주진씨는 찬성사 진계백(秦季伯)이 제주도에 발을 처음 들여 놓은 후부터 신우면 납읍리를 비롯하여 애월면, 한림읍 등지에 집중 세거하였으므로 오늘날 진주진씨의 대부분이 제주도에 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본관 연혁
     본관소재지 : 경상남도 진주
    진주(晉州)은 경상남도 남서쪽에 위치한 지명으로 본래 삼한시대에 소국인 고순시국(古淳是國)이 있었던 곳이다. 백제의 거열성(居烈城)이었고, 신라 문무왕 때 신라의 영토가 되어 거열주(居烈州)라 불리었으며, 757년(신라 경덕왕 16) 9주 5소경제(九州五小京制)의 실시와 함께 강주도독부(康州都督府)로 고쳤다가, 혜공왕 때 청주(菁州)로 개칭되었다. 고려 초에 강주(康州)로 환원되었다. 983년(성종 2) 전국에 12목을 둘 때 진주목이 되었다. 995년(성종 14)에는 정해군(定海軍)이라 하고 절도사(節度使)를 두어 산남도(山南道)에 속하게 하였다. 1012년에 안무사(按撫使)로 고쳤다가, 1018년(현종 9)에 진주목으로 복구되었다. 1310년(충선왕 2)에 진주로 강등되었다가 1356년(공민왕 5)에 다시 진주목으로 회복되었다. 1392년(태조 1)에 진양대도호부(晉陽大都護府)가 되었다가 1402년(태종 2)에 진주목으로 환원되어 조선시대 동안 유지되었다. 1895년(고종 32) 지방제도 개정으로 진주부 진주군이 되었다가, 1896년에 13도제(道制) 실시로 경상남도 진주군이 되었다. 1931년에 진주면이 읍으로 승격하였다. 1939년 진주읍이 시로 승격하면서 나머지 지역이 진양군으로 개칭되었으며, 1995년 진양군이 진주시에 통합되었다.
    인구수
    통계청의 인구조사에 의하면 진주진씨는
    1985년에는 총 1,187가구 4,949명,
    2000년에는 총 461가구 1,582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