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등록
  • 국내최초 족보 전문사이트 Since 1997
  • 한국인의 뿌리와 전통을 이어갑니다
  • 뿌리를 찾아서는 국내에 현존하는 287개 성씨와 그에 따르는 3천여 개의 본관별 시조와 유래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합니다.
  • www.rootsinfo.co.kr
    성씨의 종류와 유래 성씨의 역사 족보 이야기 친인척 호칭법 국가 연대표 역대왕 연대표 성씨별 인구순위 본관별 인구순위 고사성어


     
    밀양대씨(密陽大氏)
    유래
    •  시조 : 대조영(大祚榮)
      시조 대중상(大仲象, ?~698년)은 고구려의 후손이다. 그의 아들 대조영(大祖榮, ?~719)이 699년 발해를 건국한후 15대에 걸친 228년동안 왕권을 유지해 오다가 발해가 망하자 마지막왕인 애왕(哀王, 경왕의 아들, 이름은 대인선)의 아들 대탁(大鐸)이 자손들을 거느리고 지금의 경남 밀양에 정착하여 살았으므로 밀양을 본관으로 하였다.

      일설에는 발해가 망하자 세자 대광현(大光顯)이 고려에 망명한 것이 우리나라 대씨의 시초가 된다고 한다.
    인물
    1세조인 이부 상서(吏部尙書) 대탁(大鐸)의 아들 대덕세(大德歲)가 조선시대에 관직을 지내고 나라에 공을 세워 밀양군(密陽君)에 봉해졌으며 그의 아들 대문기(大文記)는 한성판윤(漢成判尹)을 역임하였고, 첨지중추부사(僉知中樞府事)를 지낸 대중택(大重澤)은 호조판서(戶曹判書)를 역임한 대국언(大國彦)과 함께 가문을 빛냈다.
    항렬자
    • 14世
      태(泰)
      15世
      동(東)
      16世
      병(炳)
      17世
      균(均)
      18世
      호(鎬)
      19世
      련(煉)
      20世
      규(圭)
      21世
      석(錫)
      22世
      -
      23世
      -
    • ※ 世와 代는 다른 것으로 世에서 1을 뺀 값이 代가 된다. (예: 15世孫은 14代孫)
    본관 연혁
     본관소재지 : 경상남도 밀양
    밀양(密陽)은 지금의 밀양시 일원에 있던 지명으로 삼한시대에 변한(弁韓)의 일부로 가락국(駕洛國)에 속했으며 미리미동국(彌離彌東國)이 있었다고 한다. 법흥왕 때 신라에 병합되어 추화군(推火郡, 밀벌 또는 미리벌)이 설치되었다가, 757년(경덕왕 16)에 밀성군(密城郡)으로 개편하였다. 995년(고려 성종 16)에는 밀주(密州)로 개칭하였고, 1018년(현종 9)에 밀성군(密城郡)으로 개편되었다. 1275년(충렬왕 1)에는 군민의 모반 사건으로 귀화부곡(歸化部曲)으로 강등되어 계림부(鷄林府: 慶州)에 편입되었다가 후에 현으로 승격하였다. 1285년에는 군으로 승격되었으나 다시 현으로 강등되었다가 1390년(공양왕 2)에 밀양부로 승격하였다. 조선 1415년(태종 15)에 밀양도호부가 되었다가 1895년(고종 32) 지방제도 개정으로 경상남도 밀양군이 되었다. 1918년에는 부내면이 밀양면으로 개칭되고 1931년에 밀양읍으로, 1989년 시로 승격하여 독립하였다. 1995년 밀양군이 밀양시에 통합되었다.
    인구수
    통계청의 인구조사에 의하면 밀양대씨는
    1985년에는 총 92가구 390명,
    2000년에는 총 162가구 492명이 있는 것으로 조사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