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 | |
♬ 즐겨찾기 등록











 
찾으실 성씨, 본관, 인물, 내용 등을 한글 또는 한자로 입력하시면 됩니다.
성씨 또는 본관으로 검색 : 김, 金, 김씨, 金氏, 김해김, 김해김씨 등
인물 또는 내용으로 검색 : 이순신, 충무공, 난중일기, 임진왜란 등
족보(族譜)는 성씨와 관련하여 빼놓을 수 없는 자료의 하나로 시조(始祖)와 역대 조상의 얼, 우리나라의 역사 등이 담겨져 있다. 우리나라 대부분의 사람이 족보에 실려있어 나와 집안의 뿌리를 알 수 있는 한 집안의 역사책이다.

옛날부터 족보는 집안의 보물처럼 소중히 간직하였으며, 이를 대할 때는 상위에 모셔놓고 정한수를 떠서 절을 두번 한 후에 경건한 마음으로 살아 계신 조상을 대하듯 하였다. 이처럼 소중하게 여겨온 족보는 해방 후 서구화되고 핵가족화 되면서 점차 도외시되었으나, 족보는 뿌리에 대한 기록이며 혈연의 역사이다. 우리 조상들이 지켜온 족보를 자랑스러운 전통으로 이어야 할 것이다.

우리나라 성씨의 수를 살펴 보면,
1486년(성종)에 편찬한 『동국여지승람(東國與地勝覽)』에는 277성씨,
영조(21대)에 이의현(李宜顯)이 편찬한 『도곡총설(陶谷叢說)』에는 298성씨,
1908년(고종)에 발간된『증보문헌비고(增補文獻備考)』에는 496성씨로 되어있고,

1930년 국세조사에서는 250성씨,
1960년 국세조사에는 258성씨,
1985년 인구 및 주택 센서스에서는 274개의 성씨로 조사되었다.
최근의 조사인 2000년 인구 및 주택 센서스에서는 286개의 성씨로 조사되었다.